PIANIST 채문영 Melanie M.Y. CHAE

 

 

   

 

 

 


 

채문영


 

 

 

피아니스트 채문영은 영국 런던 성 마틴 인 더 필드, 리젠트 홀, 독일 린다우 시립 극장, 오스트리아 빈 음악극장 협회, 베토벤 기념과, 슈베르트 생가 등에서 독주회를 개최 하였으며, 불가리아 라디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RCM 신포니에타, 시비우 필하모니카, 크라이오바 필하모니카, 대구시향, 서울바로크합주단, 대구멜로스합주단 등과 협연 하였다. 또 채문영은 실내악 연주가로도 활동하고 있는데, 김응수, 리디아 바이흐, 앨 리사 와이러스타인, 줄리안 라클린 등 유명 음악인들과도 파트너로 연주하였다. 그리고 오스트리아의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에도 데뷔하였다.

또한 마리아 카날스 국제 음악콩쿠르 1위, 치타 디 피네롤로 국제 피아노 콩쿠리 2 위, 영국 대학 베토벤 콩쿠르 2위 등 다수의 콩쿠르에 입상함으로서 실력을 입증하였다. 영국에서 유학 시 마이러 헤스 장학금, 이안 플레밍 장학금 등을 받았으며, 유럽 야마하 음악 장학생 선발대회에서 우승자로 선정하기도 하였다. 데카 앨범으로 스크리 아빈 프렐류드를 녹음, 2008년에는 아주라 뮤직에서 첫 듀오 CD가 출시, 2010년에는 텔로스 뮤직 레코드에서 출시되었다.

피아니스트 채문영은 예원학교를 수석으로 입학, 이영인 교수를 사사하였으며, 서울 예고 재학 중 도영했다. 퍼셀 음악학교와 영국왕립음악대학교에서 장학생으로 학사 및 석사 학위를 취득, 이리나 자리스카야, 욘티 솔로몬과 수학하였으며 이후 오스트리아 의 그라츠 음악대학에서 아야미 이케바 교수와 최고 연주자과정을 마쳤다. 또 2005년 에는 빈 시립음악대학교에 재직하며 후진양성에도 힘썼다. 2009, 2012, 2015년에는 하노버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의 공식 피아니스트였다. 현재는 유럽을 주무대로 독자적인 독주, 실내악 연주를 활발히 하고 있다.

 


 

Melanie M.Y. CHAE


 

Melanie M.Y. CHAE performed the Grieg Piano Concerto when she was thirteen with Korean Symphony Orchestra where she was commented as a ‚sensational young pianist‘. She extended her studies at the Purcell School in London and she studied with the world-leading teachers like Patsy Toh, Yonty Solomon and Irina Zaritskaya. She received the Master of Music Degree from the Royal College of Music where she also performed Scriabin Concerto with the RCM Sinfonietta.

Whilst having studied in London, Melanie has received numerous scholarships such as Myra Hess Scholarship, Martin Scholarship and she won the Yamaha Scholarship Europe in 2002. Her achievements from competitions include the First prize from the Zinetti International Chamber Music Compeition and Maria Canals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2004), the Second prize in the Concorso Internazionale Ciltta di Pinerolo (2001), the Second prize in the Intercollegiate Beethoven Competition (2001) and the special prize in the Concorso Internazionale di esecuzione musicale Provincia di Caltanissetta.

Melanie is also a devoted chamber musician. She has performed enourmous chamber music concerts and she has worked with professors like Boris Kuschnir, Pavel Vernikov and Igor Ozim and her partners include Julian Rachlin, Lidia Baich and Alisa Weilerstein and her husband Edwin E.S. KIM. She also has an album from the Decca with a Scriabin Prelude.

Melanie is an active soloist and chamber musician. She has performed solo recitals in prestigious venues such as Konzerhaus and The Purcell Room and many other European and Korean cities. Melanie has performed with Southern Arizona Symphony Orchestra, Korean Chamber Orchestra, Daegu Symphony Orchestra, Korean Symphony Orchestra, Sibiu Filharmonica, Craiova Philharmonica, Gimhae Sinfonietta, Busan Youth Orchestra, Melos Chamber Orchestra and many others. Also she made a debut in Lech Classic Music Festival in 2015.

As an active chamber musician, Melanie has been appointed as an official pianist at Hannover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in 2009, 2012 and 2015 and worked as a cooperative pianist at Queen Elisabeth Competition, Tchaikovsky International Competition, Tibor Varga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and received the best pianist prize from the Spohr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Melanie has released CDs with Edwin E.S. Kim under Azzurramusic in 2008 and Telos Music Records in 2010.

 

 

'ARTIST > PIANI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PIANIST 채문영 Melanie M.Y. CHAE  (0) 2018.04.30
PIANIST Charles SPENCER 찰스 스펜서  (0) 2018.04.30
PIANIST Helmut DEUTSCH 헬무트 도이치  (0) 2018.04.3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