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PRANO 이혜진, Hyejin LEE

 

 

 

        

 

 

 

 

 


 

 

소프라노 이혜진

소프라노 이혜진은 한국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박미혜 교수에게 사사를 받으며 서울대학교 성악과 학사를 우등졸업하였다.

13세에 성악을 시작해 예원학교에 진학했으며,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음악부 실기수석으로 졸업했고 고등학생 때 이화경향콩쿠르 1위, 신영옥 성악콩쿠르 1위, 세종매경콩쿠르 대상, 한국성악콩쿠르 1위 등 국내 다수의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서울대학교에 진학 한 이후로 매년 성적우수 장학금을 수여했으며, 졸업 당시 성악과 전체 수석으로 졸업하여 국민일보사에 초청받아 연주하기도 했다. 또 국내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조선국제음악콩쿠르 전체1위, T&B 국제아티스트콩쿠르 1위, 서울벨베데레콩쿠르 2위, 광주성악콩쿠르 3위, 대구성악콩쿠르 최우수상, 파파로티성악콩쿠르 2위, 동아음악콩쿠르 2위 등의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는 재원이다. 또한 두차례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협연한 바 있다.

 

2014년 메르카바싱어즈가 무대에 올린 E.Penhorwood의 오페라 <Too Many Sopranos> 주역으로 출연해 고전과 현대를 아우르는 폭넓은 곡 소화력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2015년 W.A.Mozart의 오페라 <Die Zauberflöte> 주역 선발 오디션에서 ‘Königin der Nacht’역에 캐스팅되었다. 본 공연 때 이례적으로 진행된 이틀 연속 무대에서 ‘Königin der Nacht‘로서의 훌륭한 연주를 선보였고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대학 졸업 후 독일로 유학, 2017년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개최된 Competitione dell’Opera Final에 진출하였고 ‘소프라노 이혜진은 Donizetti 오페라를 감행했고 놀랄 정도로 가볍게 엄청난 아리아 „O luce di quest’anmina’ 를 평정했다.’(독일 오페라 전문지 ‘Das Opernglas’)는 호평을 받았다.


2017년 12월, 독일 쾰른에서 열린 국제 쾰른 음악콩쿠르에서 우승과 동시에 청중상을 수여받았고 2018년 6월에 쾰른 Floralball에서 연주하였다. 

현재 프랑크푸르트 국립음대에서 Klesie Kelly-Moog 사사를 받으며 Master Oper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중이다.

 

 


 

 

SOPRANO Hyejin LEE


Hyejin Lee, born in Seoul, Korea, began classical singing at the age of 12 and graduated from Yewon School. She then graduated from the Seoul Arts High School of Music as the best in her class. (She studied under Nasook Han). As a high school student, she has won many national competitions:
- the Ewha & Kyunghyang News Concours
- the Youngok Shin Voice Concours
- the Sejong & Mail Business News Music Concours Grand Prix
- and the Korean Voice Competition


After join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every year she received a scholarship for her remarkable efforts until her graduation. (she studied under Prof. Mihye Park and Yoncho Cho). She also was invited by The Kukmin Daily.


Her talent then has been recognized again in South Korea, and she received the 1st prize at a Korean Singing Competition, as well as at the Chosun International Concours and a Vocal Music Competition in Daegu, and the 2nd prize at the Dong-A music competition.


She was able to prove her abilities to take even a big stage twice at the Seoul Arts Center concert hall. While working on her fourth bachelors’ degree she took the main role in E. Penhorwoods opera “Too Many Sopranos” where she showed she was able to perform not only in a classic setting, but also a modern one.


In 2015 she was able to take the role of the Queen of the Night in W.A. Mozarts “The Magic Flute”, which she played two days in a row, showing her professionalism despite the tiring schedule.


Two years later, in 2017, she won the 1st prize, as well as the audience award, at the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Cologne, which awarded her with an engagement at the Floraball Cologne which is taking place in summer of 2018. She has also been finalist at the Competition dell’Opera in 2017.


Currently she is studying singing under Prof. Klesie Kelly-Moog at the Hochschule für Musik Frankfurt.


"Hyejin Lee dared to chose Donizettis ‘Linda di Chamounix’ and simply blew everyone away while mastering the aria ‘O luce di quest’anima’, making it seem so unbelievably easy."
- magazine ‘Das Opernglas’, November 2017.

'ARTIST > SINGE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Tenor 최원휘, Won Whi CHOI  (0) 2018.04.26
Mezzo-soprano Laura Olivia SPENGEL, 라우라 슈펭엘  (0) 2018.04.26
SOPRANO 이혜진, Hyejin LEE  (0) 2018.04.26
SOPRANO 서선영, Sunyoung SEO  (0) 2018.04.26
SOPRANO 이수연, Sooyeon LEE  (0) 2018.04.26
Soprano 임세경 , Sae-Kyung RIM  (0) 2018.04.25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